현대시조

매창공원을 가다

임기종 2022. 8. 11. 21:02

매창공원을 가다

 

이화우 흩뿌릴 때 울며 잡고 이별한 님

지금도 그리워서 눈(目)물을 흘리시나

초라한 무덤 위에는 반쯤 녹은 눈(雪)물이.

 

지순한 그리움은 여태도 그대론가

눈 덮힌 봉분아래 눈(雪)물이 흘러있고

길손이 돌아본 자리 겨울바람 차갑다.

 

황진이(黃眞伊) 무덤 찾은 백호의 심정으로

매창(梅窓)의 제단위에 술 한잔 올릴까나

아서라, 님 향한 마음만 남겨두고 가리라.

 

매창공원: 황진이, 허난설헌과 함께 조선시대 여류문장가

부안 기생 이매창을 추모하여 조성한 공원

부안읍 서외리에 있음.

 

백호: 임제(林悌:1549~87)조선 후기의 문인의 호

황진이 무덤에 술잔을 올렸다고 관직에서 파직당함.

'현대시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아침 이슬(동시조)  (0) 2022.08.13
산사에서  (0) 2022.08.13
  (0) 2022.08.11
벼 논  (0) 2022.08.09
무더위(동시조)  (0) 2022.08.0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