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시조

썰물과 밀물

임기종 2021. 5. 12. 18:30

썰물과 밀물

 

아직도 못 다한 말 조금은 남은듯해

저 물이 빠지기를 간절히 바랐어요

바닷가 백사장위에 짧게 한줄 쓰려고.

 

어렵게 쓴 글인데 냉정히 쓸어버려

발자국 하나까지 하얗게 지우더니

모두가 지나간다며 철썩이고 있더이다.

'현대시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해남 땅 끝에 서다  (0) 2021.05.15
아침이슬(동시조)  (0) 2021.05.12
썰물과 밀물  (0) 2021.05.12
괜한 눈물  (0) 2021.05.09
산책길 친구  (0) 2021.05.09
어버이 날  (0) 2021.05.08